더좋은미래 "정부, 자영업자·소상공인 손실보상 즉각 나서야"

정부 행정조치로 자영업·소상공인 고통 감내...민생 안정성 확보 급선무

이동구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14:32]

더좋은미래 "정부, 자영업자·소상공인 손실보상 즉각 나서야"

정부 행정조치로 자영업·소상공인 고통 감내...민생 안정성 확보 급선무

이동구 선임기자 | 입력 : 2021/02/04 [14:32]

[국민톡톡TV=이동구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정책의견ㆍ정치행동 그룹인 '더좋은미래'(대표 위성곤)가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정부의 행정조치로 커다란 영업손실을 입은 자영업·소상공인들의 영업손실 보상에 대해 정부가 전향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미래 소속 의원들은 4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 정부의 행정조치로 인해 자영업·소상공인들은 커다란 영업손실을 입은 채 고통스러운 나날을 버티고 있다"면서 "공공의 이익을 위해 국가의 명령에 순응해서 특별한 희생을 감수한 자영업·소상공인들에게 영업손실을 보상하는 것은 헌법 정신과 정의에 부합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금도 주저함 없이 신속하게 결단하고 집행해야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 더좋은미래'(대표 위성곤)  © 이동구 선임기자


더미래는 지금은 재정건전성을 지키는 것보다 파산 상태에 처한 민생을 구하는 것이 먼저라고 제안하면서 "우리나라의 재정건전성은 세계적으로 매우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상태"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GDP 대비 국가부채비율은 48.4%로 양호하게 관리되고 있으며 2019년 대비 2020년 국가부채 증가율도 외국 평균 18.9%, G7국가 21.8%에 비해 14.7%로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국채에 따른 이자 부담도 크지 않다. 초저금리가 계속되다 보니 부채는 늘어도 이자 부담은 줄어들고 있다. 국가신용도 좋다. 만기 1년 미만의 단기 채무 비중은 7.3%에 불과해, 주요국 중 최저 수준이다. 

 

특히 최근 한국재정학회가 어떤 식으로 따져 봐도 재정여력이 있다고 분석하면서 국채를 더 발행해도 되니 국민들부터 살리자고 제안 한 바 있다. 

 

국제통화기금(IMF)도 '2021 연례협의'를 마친 후 "한국의 경우 국가부채비율은 GDP 대비 60%까지가 적절한 수준"이라고 하면서 "추가적인 재정과 통화정책의 완화가 경제 정상화의 속도를 높일 것"이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반면 국가가 재정건전성을 유지하는 사이에 국민들의 부채는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더미래는 "우리 국민의 가계부채는 GDP 대비 100%를 넘었고 주요국가 평균에 비해서도 20% 이상 많고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100%를 넘는 나라는 레바논과 한국밖에 없다"면서 "그나마 레바논은 항구 폭발 사고로 GDP가 급격히 감소한 영향을 받았기 때문에 사실상 우리나라가 가장 높은 가계부채비율을 기록하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가가 재정건전성을 유지하는 사이에 국민은 빚을 내서 살아 가고 있는 것"이라며 "이것은 국가가 져야 할 부담을 국민에게 떠넘기고 있는 실정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더미래는 "시급한 민생 구제를 위해 재정당국에 강력히 촉구한다"며 "국난극복을 위해 특별한 희생을 치른 자영업·소상공인의 고통을 즉각 보상하라"고 촉구했다. 

 

더욱이 "재정상의 어려움이 있다면, 국민께 죄송한 마음으로 현실 가능한 범위 안에서라도 최선을 다하는 것이 국민의 공복으로서 올바른 자세"라며 "'곳간을 풀어야 곳간을 채울 수 있다’는 단순한 논리에 충실하라"고 말했다. 

 

더미래는 "지금 결단해야 적은 비용으로 국민을 살리고 경제를 살릴 수 있다"면서 "지금 결단하지 않으면 향후 발생할 지도 모를 유사한 국가 재난상황에서 정부의 행정조치는 무력해질 것이며, 더 많은 희생과 비용을 치러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날 회견엔 민병덕, 기동민, 신정훈, 이동주, 김성환, 위성곤, 김원이, 서동용, 진성준, 오기형 의원이 참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